김부성 전 동은학원 이사장, 대한의학회 명예의 전당 헌정

C형간염분야 연구 주도한 의학자이자 인간성 회복 운동 선도한 사회보상자

   
C3GWRBG6FBSDBFJ47J19.jpg
 
김부성 전 학교법인 동은학원 이사장(전 순천향대의대 교수)이 3월 26일 밀레니엄 서울힐튼호텔에서 열린 대한의학회 정기총회에서 대한의학회 명예의 전당에 헌정됐다.

김부성 교수는 국내 C형간염분야의 연구를 주도한 의학자이며, 인간성 회복 운동을 선도한 사회봉사자란 평가를 받았다.

반세기 동안 내과의사로서 대한간학회와 한국BRM학회, 대한소화기학회, 대한내과학회 회장 등 우리나라는 물론, 아시아태평양 지역 간장학회와 세계보건기구 간염협동 연구 등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1988년부터 1990년까지는 대한간학회 회장을 역임하고, '한국형 C형 간염과 원발성 간암의 위험인자'라는 논문을 발표하는 등 학회 발전과 간 질환 연구에도 헌신했다.

또한 1989년부터 24년 동안 사단법인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회장을 맡아 인간성 회복을 통한 더불어 사는 사회 만들기에도 앞장 서 왔다.

주요 경력은 가톨릭의대 졸업, 가톨릭대학교 강남성모병원장, 가톨릭중앙의료원 의무원장,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장, 순천향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중앙의료원장, 학교법인 동은학원 이사장, 대한병원협회 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