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철’ 일손 고갈에 깊은 주름… 신천지자원봉사단 대전지부, 농민에 손 내밀어

강수경 기자

2017.05.29

      사진1.jpg     

▲ 지난 26일 신천지자원봉사단 대전지부(대표 장방식)가 세종시 금남면 영치리의 복숭아 농가를 방문에 열매솎기 작업을 하고 있다. (제공: 신천지자원봉사단 대전지부)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신천지자원봉사단 대전지부(대표 장방식)는 고령화와 함께 본격적인 영농철로 인해 일손이 부족한 농가를 방문해 일손 돕기에 나섰다.

지난 26일 (사)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대표 고진광)의 요청으로 이루어진 신천지자원봉사단 대전지부의 봉사활동은 세종시 금남면 영치리의 복숭아 농가에서 이뤄졌다. 복숭아의 가치를 높여주는 열매솎기 작업이 진행됐다. 열매솎기 작업이 제때 이뤄지지 못하면 복숭아는 상품으로서의 가치가 떨어진다.

복숭아 재배 농민은 “복숭아 열매솎기를 제때에 하지 못하면 상품의 가치가 없어진다”며 “일손이 없어 속을 섞이고 있었다. 신천지자원봉사단이 방문해 일을 도와주니 한시름 놓았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사)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고진광 대표는 “농가의 일손을 구하기는 정말 어렵고 외국인 근로자들도 기피하는 일”이라며 “농촌일손 돕기 사업을 위해 여러 봉사 단체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유일하게 대전 신천지자원봉사단이 와서 도와주고 있다”며 감사함을 표했다.

이어 고진광 대표는 “신천지자원봉사단은 농가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도시락, 작업 장비 등을 모두 직접 준비해 봉사하는 모습과 함께 주변의 환경정화까지 하는 모습에서 진정한 자원봉사자의 모습을 보게 됐다”고 말했다.

강정미(여, 45세)봉사자는 “어려운 농민과 함께 고충을 나눌 수 있었어 기뻤다”며 “앞으로도 자주 시간을 내서 자식들과 함께 봉사도 하면서 가을에 열매 맺는 기쁨도 함께 하고 싶다”고 말했다.

신천지자원봉사단 대전지부는 ‘용문동 독거노인, 소년소녀 가장 등 어려운 주민 쌀 1000kg 증정’, ‘광복 70주년 기념 남북통일 및 세계평화 나눔행사’, ‘용문동 노인 회관 6곳 이·미용 봉사 및 교통안전 봉사’, ‘국가 유공자 가정봉사’ 등 다양한 지역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