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눈물바다 된 6.25참전영웅 방문현장
쌀 전달하러간 아이들 함께 부둥켜안고 눈물 쏱아내
 
신영수 기자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 대표 고진광)는 서울시청 나눔봉사단(회장 조성주)과 함께 9월 14일 종로구 일대 빈곤층가정과 6.25참전영웅 독거어르신등 100여가구에 ‘한가위명절을 함께하기‘로 20Kg짜리 햅쌀 한포대씩을 나눠주는 활동을 전개했다.

▲     ?중앙뉴스


  

 

 

 

 

 

 

 

 

 
가을비가 내리는 가운데에서도 혜화여고, 강북중학생들이 자원봉사로 참여하여 따뜻한 온정과 이웃사랑을 느끼는 의미를 더했다.
 
특히 6.25참전유공자중 온몸의 총상으로 거동을 못하고 누워계신 장준기 독거어르신(86세)을 찾아 뵙고 뼈만 남아있는 다리를 주물러주면서 학생들은 죄송하고 안타까운 마음에 왈칵 눈물을 쏱아내기도 했다. 

▲     ? 중앙뉴스


 

 

 

 

 

 

 

 

 

이재경학생은 “이렇게 온몸으로 우리나라를 지켜주셨구나. 지금까지 6.25는 먼나라 얘기로만 들렸는데 할아버지를 만나보니 이제 실감을 하겠다‘ 며 쌀포대를 들고 오며 힘들어했던 자신이 오히려 부끄럽게 느껴졌다는 말을 하기도 했다.

▲     ? 중앙뉴스


 

 

 

 

 

 

 

 

 

 
창신동 달동네에 기거하고 계시는 천창복어르신(85세)을 찾아뵌 학생들도 다르지 않았다
 
인추협에서 시작한 6.25참전용사 집수리 대상 1호이자 쥐배설물이 한바가지나 나와 모두를 놀라게 했던 집이지만 아직도 구데기가 나오는 재래식화장실을 보고는 학생들은 하나같이 말을 잊었다. 


▲     ? 중앙뉴스


 

 

 

 

 

 

 

조영선 학생은 “6.25참전용사들이 아직 전국에 17만여분이 살아계신다는 것도 잘 몰랐지만 어떻게 이렇게 열악하고 비참한 환경에서 생활하고 계시는지 모르겠다”며 차마 눈시울을 붉혔다

6.25참전유공자는 대부분 80대 고령에다 병환으로 한해 2만여분씩 유명을 달리하고 있으며 그나마 생존해 계신분들도 독거에 월 15만원의 정부지원금으로 힘겹게 생활하시는 실태이다. 

▲     ? 중앙뉴스


 

 

 

 

 

 

 

 

 
때문에 추석이나 설등 모두가 즐거운 명절이 오히려 이분들에겐 더 외롭고 쓸쓸하게 느껴지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러나 이분들만큼 투철한 희생정신과 애국관을 가지고 있는 이도 많지 않다.

우리가 외면할 수 없는 이유이며, 특히 학폭과 왕따로 얼룩진 오늘의 학원가 그리고 역사와 나라정신보다는 영단어.수학공식하나에 더 몰두하고 있는 우리 아이들을 제대로 자리잡고 키우기 위해서는 바로 오늘과 같은 체험을 통해 스스로 우리사회에 대한 느낌을 갖도록 해주어야 한다고 본다.
 
그것이 바로 우리나라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고 아름답게 가꾸는 길일 것이다.

 
                                       중앙뉴스 / 신영수 기자 / youngsu4903@naver.com

번호
제목
글쓴이
공지 인추협, 내달 31일까지 '사랑의 일기 큰잔치' 공모전-연합뉴스
관리자
2020-09-25 2638
공지 교육부 유은혜 장관 등 인추협 ‘2020 사랑의 안전일기 범국민운동’ 적극 동참-서울경제
관리자
2020-09-24 2613
공지 인추협 ‘2020 사랑의 안전일기 범국민운동’에 다수 기관 동참-중앙일보
관리자
2020-09-24 2617
1392 [ipn뉴스]잔인한 4월.진도참사, 온국민이 아픔 함께 하자!! 2
관리자
2014-04-18 1079
1391 왕따 방지 입법 청원운동 전국 16개 시,도 12월 13일 까지 결과
관리자
2012-12-13 1079
1390 [news1]대학생들 연탄배달 자원봉사활동<세종>
관리자
2014-02-18 1076
1389 [세종방송]허울좋은 재난관리 매뉴얼..국민들이 심판하고 관리해야... 2
관리자
2014-04-21 1075
1388 2018 사랑의 일기 큰잔치 관련 기사 모음
관리자
2018-12-25 1071
1387 [뉴시스] [세월호 참사]세종 복숭아나무에 노란리본달기 캠페인
관리자
2014-04-28 1068
1386 [아주경제]인추협, 개혁하겠다던 박대통령 이래서 되겠습니까? 4
관리자
2014-09-05 1067
1385 [아주경제]인추협 “진도참사와 관련 연3일째 추모회 가져 3
관리자
2014-04-21 1066
1384 6.25참전용사 요양원 방문한 고진광 인추협 대표
관리자
2015-06-25 1063
1383 2018 사랑의 일기 큰잔치 - 오웅진 신부 축하메세지
관리자
2019-01-08 1062
1382 [아시아타임즈]설맞이 6.25참전용사 초청, 세대공감 한마당 펼쳐
관리자
2014-01-28 1059
1381 '교권회복 스승의 반성부터'…퇴직교사 편지쓰기 운동
관리자
2015-05-15 1057
1380 [뉴스1]세종시 원안 사수 시위사진 및 물품 한자리에 전시
관리자
2014-01-28 1054
1379 [충청투데이]세종시민기록관, 6·25용사도 기억합니다
관리자
2014-01-28 1053
1378 [아주경제]고진광 회장, “역사를 잊으면 미래가 없다" 강조
관리자
2014-03-04 1052
1377 [충청일보]교장·교사가 만든 노래 부르며 이색 졸업식
관리자
2014-02-18 1050
1376 인추협과 학부모회, 박근혜ㆍ문재인에 “왕따 방지 대책 마련하라”
관리자
2012-12-03 1050
1375 수험생 수송 자원봉사 발대식 및 합격 엿 나눠 주기(세종매일.2015.11.12)
관리자
2015-11-20 1044
1374 [천지일보] 새집으로 이사한 강양임 할머니 1
관리자
2012-10-31 1044
1373 [아주경제]인추협, “정부는 유가족들을 돌보라!” 외쳐
관리자
2014-04-23 1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