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색 수평라인
해피빈 배너
사업소개 이미지 border=
.content
정치/행정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 “더이상 6·25 영웅 외면하지말자”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 정전 60주년 성명 “말벗되기·편지쓰기 등 꾸준한 활동 필요”
데스크승인 2013.07.30  지면보기 |  11면 황근하 기자 | guesttt@cctoday.co.kr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대표 고진광)는 29일 세종시에 소재한 사랑의 일기연수원에서 정전 60주년을 맞아 성명서를 통해 “대한민국 생존 6·25영웅의 삶은 고달프다”고 발표했다.

이날 인추협은 “미국 오바마 대통령이 한국전 정전 60주년 기념일 포고문을 발표하고 미의회는 ‘명예로운 전쟁’이라고 발표했다. 그동안 우리나라만 조용했었다. 6월 호국보훈의 달에는 떠들썩하게 참전유공자들의 삶을 조명해보는 방송프로그램도 많고, 여기저기서 기념행사들도 많이 개최되는 것 같다. 하지만 6월 한달 반짝한 관심은 금세 식어버리기 마련”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올해는 6·25전쟁 발발 63주년, 정전 60주년의 해다. 7월 27일 정전협정일이라는 것을 보훈처가 버스 정류장에 붙여놓은 현수막을 보고서야 인식하게 됐다. 이것이 역사의식없는 개인의 문제라고만 할 수 있을 것인가”라며 “현재 생존해있는 6·25참전유공자는 17만 6000여명 정도다. 통계상 해마다 1만 5000여명씩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60년 전쟁에 참가하셨던 분들이니 대부분 80대고령이다. 독거노인 100만시대, 6·25 참전유공자 중에도 젊어서는 전쟁에 희생되고, 나이들어서는 저소득의 생활고와 외로움에 고통받는 이들이 적지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따라서 최근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는 “10대 청소년과 80대 6·25영웅 간의 자매결연을 통해 직접 방문해 말벗이되거나 감사의 손편지쓰기, 선물만들기 등의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학생에게서 감사편지를 받아보는 것은 생전 처음이라는 어르신들의 답신에서 그동안 우리가 얼마나 그들을 외면하고 있었는지 깨달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학생들의 역사인식에 대해, 사회적 안전망에 대해 왈가왈부 하지만 정작 지역사회를 기반으로하는 세대간 교류를 통해서 해결책을 찾아나서는 데는 인색했다. 20살 청춘이 국가를 위해 목숨을 걸고 참전했던 6·25참전유공자, 이분들에게 지급되는 명예수당 15만원은 결코 많은 액수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또한 “고령에 노쇠한 어르신들이 저소득에 힘겨운 것은 맞지만, 단순히 돈 문제가 아닌 그들의 명예, 희생에 대한 감사를 전하는 사회적 풍토를 조성해야할 것”이라면서 “정부 역시 학생들의 빈약한 역사의식만 개탄할 것이 아니라 실제로 살아있는 역사적 증인들에 대한 예우를 새롭게 하는 것이 먼저”라고 밝혔다.

황근하 기자 guesttt@cctoday.co.kr

번호
제목
글쓴이
공지 교육부 유은혜 장관 등 인추협 ‘2020 사랑의 안전일기 범국민운동’ 적극 동참-서울경제
관리자
2020-09-24 3046
공지 인추협 ‘2020 사랑의 안전일기 범국민운동’에 다수 기관 동참-중앙일보
관리자
2020-09-24 3083
1405 [세종방송]인추협 '범국민 추모 및 애도기간'제안 1
관리자
2014-04-18 1102
1404 [ipn뉴스]잔인한 4월.진도참사, 온국민이 아픔 함께 하자!! 2
관리자
2014-04-18 1098
1403 왕따 방지 입법 청원운동 전국 16개 시,도 12월 13일 까지 결과
관리자
2012-12-13 1093
1402 2018 사랑의 일기 큰잔치 관련 기사 모음
관리자
2018-12-25 1088
1401 [news1]대학생들 연탄배달 자원봉사활동<세종>
관리자
2014-02-18 1085
1400 [세종방송]허울좋은 재난관리 매뉴얼..국민들이 심판하고 관리해야... 2
관리자
2014-04-21 1083
1399 [아주경제]인추협, 개혁하겠다던 박대통령 이래서 되겠습니까? 4
관리자
2014-09-05 1081
1398 [뉴시스] [세월호 참사]세종 복숭아나무에 노란리본달기 캠페인
관리자
2014-04-28 1078
1397 [아주경제]인추협 “진도참사와 관련 연3일째 추모회 가져 3
관리자
2014-04-21 1076
1396 2018 사랑의 일기 큰잔치 - 오웅진 신부 축하메세지
관리자
2019-01-08 1074
1395 '교권회복 스승의 반성부터'…퇴직교사 편지쓰기 운동
관리자
2015-05-15 1073
1394 6.25참전용사 요양원 방문한 고진광 인추협 대표
관리자
2015-06-25 1072
1393 [충청투데이]세종시민기록관, 6·25용사도 기억합니다
관리자
2014-01-28 1071
1392 [아시아타임즈]설맞이 6.25참전용사 초청, 세대공감 한마당 펼쳐
관리자
2014-01-28 1071
1391 [천지일보] 새집으로 이사한 강양임 할머니 1
관리자
2012-10-31 1065
1390 [아주경제]고진광 회장, “역사를 잊으면 미래가 없다" 강조
관리자
2014-03-04 1063
1389 [뉴스1]세종시 원안 사수 시위사진 및 물품 한자리에 전시
관리자
2014-01-28 1063
1388 인추협과 학부모회, 박근혜ㆍ문재인에 “왕따 방지 대책 마련하라”
관리자
2012-12-03 1060
1387 [충청일보]교장·교사가 만든 노래 부르며 이색 졸업식
관리자
2014-02-18 1057
1386 수험생 수송 자원봉사 발대식 및 합격 엿 나눠 주기(세종매일.2015.11.12)
관리자
2015-11-20 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