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추협, 올해 어버이로 100세 할머니 선정
임규모 기자  |  lin13031303@dailycc.net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8-05-07 13:01:00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네이버구글msn
[충청신문=세종] 임규모 기자 = 어버이날을 맞아 어른공경 존중사회 풍토 조성을 위해 올해의 어버이를 선정, 발표하고 있는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 대표 고진광)가 올해의 어버이로 100세 할머니를 선정했다.

인추협은 올해의 어버이로 이옥형 할머니(100세, 서울 종로구 창신3동 거주)를 선정하고 8일 식사 대접과 선물을 전달, 축하할 예정이다.

이 할머니는 기초생활수급자로 생활하면서도 사랑의 일기에 매월 5000원씩 18년 동안 후원금을 기부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80대의 딸과 함께 살면서 가정 형편이 넉넉지 못해 후원금 기부를 만류했지만 사회 봉사활동에 조그마한 후원을 하겠다는 뜻을 꺾지 않는 것으로 전해져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이 할머니는 6.25 전쟁 이후 창신동에 거주하면서 15가구 정도의 판자촌 주민들의 대모 역할을 하고 있다.

인추협은 20여 년간 이 할머니댁에 매년 연탄을 기부하는 등 집수리, 연탄보일러 수리 등 봉사활동을 이어 오면서 돌보고 있다.
<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