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국민주권회의 “개헌 로드맵 정하고 여야 합의 필요”

세종국민주권회의 “개헌 로드맵 정하고 여야 합의 필요” (제공: 세종국민주권회의)
세종국민주권회의 “개헌 로드맵 정하고 여야 합의 필요” (제공: 세종국민주권회의)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세종국민주권회의(상임대표 고진광)가 개헌 국민투표의 동시 실시 무산에 대해 20대 국회를 비판했다.

세종국민주권회의는 25일 성명서를 통해 “국회는 2년여 동안 국민투표법을 개정하지 못하고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의 동시 실시가 무산된 데 대한 책임을 면하지 못할 것”이라며 “정치권은 개헌을 차일피일 미루면서 핑계거리를 양산하거나 남의 당 탓만 주장하지 말고 개헌 로드맵을 정해 놓고 여야가 합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지역 정치권의 세종시 행정수도 헌법 명문화에 대한 무관심과 무능함을 꼬집기도 했다. 이들은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은 행정수도 완성이라는 명분하에 10억여원의 홍보비를 낭비한 결과가 무엇인지 묻고 싶다”며 “이해찬 국회의원은 정부에서 대통령 개헌안을 준비할 때 세종시 행정수도 헌법 명문화 약속을 외면하고 대한민국의 수도는 법률로 정한다는 개헌안을 마련하는 일련의 과정에서 아무런 주장이나 역할을 수행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세종국민주권회의는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의 동시 실시라는 절호의 기회를 놓쳤다하더라도, 정치권은 일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를 마지막으로 강력히 경고한다”며 “권력구조 개편과 대통령 4년 중임제 그리고 세종 행정수도 명문화를 포함한 새로운 헌법 개정안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모든 정치권, 즉 정부 여당, 야당 그리고 지역 정치권에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