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김부겸 장관,평창올림픽 성공개최와 안전한 대한민국 바라는 세종시 미르초 어린이 편지에 답장

2018012358409554.jpg

▲ 문재인 대통령이 세종특별자치시 미르초등학교 4학년 다솜반 방지영 선생님과 어린이들에게 편지 답장을 보냈다.     © (사)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제공

 

2018년 1월 19일 문재인대통령과 김부겸장관이 어린이들의 손편지에 대한 답장을 보내 큰 화제를 일으키고 있다.

 

(사)인간성회복운동추진위원회(대표 고진광)와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교육감 최교진)에서 작년 12월 23일 공동개최한 2017년 사랑의 일기 공모전 시상식인 2017 사랑의 일기 큰잔치에서 단체상과 최우수상, 우수상을 수상한 세종특별자치시 미르초등학교(교장 김용덕)의 4학년 다솜반(담임교사 방지영) 어린이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새해 소망을 담은 편지를 쓴 것에 대한 답장이다.

 

어린이들의 새해 소망은, 대통령께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소망하는 내용과 행정안전부 장관께는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와 같은 참사가 없는 안전한 대한민국을 소망하는 내용을 담아 손편지로 정성을 담았었다.

2018012306563490.jpg

▲ 문재인 대통령이 세종시 미르초등학교 4학년 다솜반 학생들에게 편지 답장을 보내왔다.    © 인추협 제공

 

문재인대통령은 "서로 나누며 함께 행복한 나라, 신나게 뛰어놀고, 마음껏 꿈을 키울 수 있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열심히 노력할게요."라는 답장을 보내왔고, 김부겸 장관은 "미래의 주역인 어린이가 밝고 건강하게 그리고 무엇보다도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는 답장을 보내 주었다.

 

 

또 대통령 비서실에서 보낸 답신에는 "대통령님이 어린이들의 편지를 하나하나 넘겨 보시고는 어린이들의 글솜씨가 아주 뛰어나고 어떤 나라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소망들을 보니 생각이 깊고 대견하다는 칭찬을 해 주셨다는 소식과 사랑의 일기 공모전에서 큰 상을 받은 어린이들을 축하한다."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었다. 어린이들의 희망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문재인대통령과 김부겸장관의 마음이 답장 속에 고스란히 전해지고 있다.

 

인추협에서는 아이들의 꿈과 희망이 이루지는 행복한 세상의 새해가 되기를 기원하며 아이들의 소망이 이루지는 새해에는 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위한 새로운 시민운동으로 전환하려고 준비하고 있다.

 

<관련 사진>

2018012309229844.jpg

▲ 2017년 사랑의일기 큰 잔치 수상자 단체사진     © 인추협 제공

 

201801230804462.jpg

▲ 대통령 비서실 편지    © 인추협 제공

201801230814871.jpg

▲ 김부겸 장관 편지    © 인추협 제공


<저작권자 ⓒ 우리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www.urinews.org/sub_read.html?uid=857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