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전 할아버지들 덕에 저희가 공부” 감사 편지 - 청소년들 6·25 유공자에 전달

 

“우리 할아버지도 6·25전쟁에 참전하셨대요. 할머니, 할아버지 덕분에 저희가 편하게 공부합니다.”

    
▲ 충남 서산여중 1학년 학생들이 25일 6·25전쟁 참전 유공자에게 전달할 편지를 쓰고 있다.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제공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대표 고진광)는 6·25전쟁 발발 64년을 맞은 25일 전국 각지에서 청소년들의 감사 엽서참전 유공자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세종시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한 6·25전쟁 참전 유공자 412명이 서울과 세종시 10대 청소년들이 쓴 손엽서를 받았다. 서울 화계중 학생 700여명과 언남중 학생 200여명은 서울 송파구 잠실체육관을 찾아 유공자들에게 직접 손엽서를 전달했다. 충남 서산여중 학생들도 6·25전쟁을 다시 생각하며, 유공자들에게 감사엽서 쓰기 행사를 진행했다.

인추협은 2011년부터 ‘6·25 참전 유공자와 함께하는 세대공감’ 활동을 펴며 청소년들이 생존한 17만여명의 유공자를 찾아뵙는 행사를 전개하고 있다. 인추협 관계자는 “ 6·25전쟁을 잘 모른 채 ‘일제에 저항해 감사한다’는 내용의 엽서도 있었다”면서 “청소년 역사교육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 같아 안타까웠다”라고 말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http://joyfulunion.or.kr/new/xe/social_01/158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