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색 수평라인
해피빈 배너
사업소개 이미지 border=
.content
가족愛 깊어지는 사랑의 일기 큰잔치
가족단위 참가 물결 쇄도 활동하며 소통·배려 키워
데스크승인 2013.10.15  지면보기 |  15면 황근하 기자 | guesttt@cctoday.co.kr  
   
 
  ▲ 사랑의 일기 연수원에서 가족단위 큰잔치가 열리고 있다. 사진은 그랜드스타랙스클럽(전국자동차동호회) 큰잔치 모습. 사랑의 일기 연수원 제공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대표 고진광·이하 인추협)가 개최한 2013 사랑의 일기 큰잔치(대축제)에 가족단위 신청이 쇄도하고 있다.

12일과 13일 1박 2일 일정으로 사랑의 일기 연수원(원장 고진천)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는 그랜드스타랙스클럽(전국자동차동호회) 가족들 200여명이 참여해 깊어가는 가을의 정취를 마음껏 즐겼다.

이들은 고구마·땅콩 캐기, 밤줍기 등을 통해 수확의 큰 기쁨을 느꼈으며, 사랑의 길 숲·꽃밭 만들기 등의 봉사활동을 통해 연수원을 아릅답게 가꿨다. 또한 이들은 인추협 고진광 대표의 강연을 통해 가족의 소중함, 소통과 배려, 이웃사랑 정신을 되새기기도 했다.

특히 이번 행사 참가자 전원은 연수원~조치원역~부산에 이르는 카퍼레이드를 벌여 ‘사랑의 일기 큰잔치’를 알렸다.

사랑의 일기 큰잔치(대축제)는 앞으로 2주간 개인 단위 가족들에게 연수원을 개방할 예정이며, 세종시 관내 초·중·고 모든 학교에서 일일체험 프로그램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6일 개막행사를 가진 2013 사랑의 일기 큰잔치(대축제)는 오는 12월 중순까지 진행된다.

세종=황근하 기자 guesttt@cctoday.co.kr

번호
제목
글쓴이
1677 인추협-용인둔전초등학교 '사랑의 안전 일기 운동' 업무 협약 체결-SR타임스
관리자
2021-01-20 10
1676 인추협, 용인 둔전초등교와 사랑의 안전 일기 운동 업무 협약 체결!-오피니언뉴스
관리자
2021-01-20 12
1675 인추협 사랑의 일기 수상자와 가족들, 후원자들에 감사 편지-천지일보
관리자
2021-01-15 18
1674 인추협, 변창흠·박상우 전 LH사장 등 상대 고소사건 조사 출석 -SR타임스
관리자
2021-01-15 18
1673 인추협, 변창흠 장관 등 前LH사장 4명 고소 관련 경찰 출석-천진일보
관리자
2021-01-15 18
1672 인추협, 前 LH 사장 변창흠, 박상우 등 고소 사건 위해 방배경찰서 전격 출석-오피니언타임스
관리자
2021-01-15 20
1671 “사랑의 일기” 학생의 특별한 경험, 교육부 장관 답장 받았어요!-세종의 소리
관리자
2021-01-13 21
1670 [단독] “이재용 삼성 부회장 선처해달라”…18일 선고 앞두고 탄원서 '봇물' -SR타임스
관리자
2021-01-15 21
1669 [카메라리포트/현장취재]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용인둔전초와 1호 MOU체결 -ybc
관리자
2021-01-20 22
1668 [기고문]한 청년의 미래를 생각하며-오피니어타임스
관리자
2021-01-13 22
1667 '2020 사랑의 일기 큰잔치’ 수상자 감사편지에 유은혜부총리 등 손편지로 화답-SR타임스
관리자
2021-01-13 22
1666 고사리 손편지에 교육감이 손편지로 답했다-세종의 소리
관리자
2021-01-10 25
1665 사랑의 일기 수상자 어린이들, 감사의 편지 줄이어-오피니언 타임스
관리자
2021-01-11 28
1664 인추협 '변창흠, 박상우 등 고소' -뉴스1
관리자
2020-12-23 34
1663 인추협, 성명서 발표 " 검찰총장과 법무부장관은 윤성여, 박상은씨에게 즉각 사죄하라"-오피니언타임스
관리자
2020-12-23 35
1662 인추협, 사랑의 일기 지도교사회 줌화상으로 워크숍 개최!-오피니언타임스
관리자
2020-12-23 38
1661 인추협 “법무부장관·검찰총장, ‘무죄’ 윤성여·박상은씨에 사죄하라”-천지일보
관리자
2020-12-23 40
1660 고사리 꿈에 화답한 유은혜 교육부 장관의 따뜻한 ‘손편지’-금강일보
관리자
2021-01-11 41
1659 인추협 '변창흠, 박상우 등 한국토지주택공사 전 사장 고소'-뉴스1
관리자
2020-12-23 41
1658 [SR 기고] 검찰총장과 법무부장관은 윤성여씨에게 사과하라-SR타임스
관리자
2020-12-23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