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색 수평라인
해피빈 배너
사업소개 이미지 border=
.content
정치/행정
“4대악서 우리아이 지키자”
인추협 고진광 대표, 대전글꽃초서 4일 학부모 대상 강연
데스크승인 2013.10.03  지면보기 |  22면 황근하 기자 | guesttt@cctoday.co.kr  
   
 
  ▲ 고진광 대표 연설 모습.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제공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 고진광 대표는 4일 오전 10시 대전 글꽃초등학교에서 학부모 200여명을 대상으로 열린 강연을 한다.

이날 고진광 대표는 ‘4대악으로 물든 사회와 학교로부터 우리 아이들을 지키는 방안’이란 주제로 강연과 대담을 한다.

이날 강연회에서 고 대표는 우리 사회가 과거 그 어느 때보다 개인이기주의와 반인간적인 각종 범죄들로 넘쳐나고 있으며, 특히 4대악(학원폭력·가정폭력·성폭력·불량식품)은 인간의 품위와 문화를 좀먹는 대표적인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음을 강조할 예정이다.

실제로 교육부 실태조사에 의하면 최근 3년간 50만명 이상의 청소년들이 폭력과 왕따에 노출됐으며 7만명은 가해자로 처벌을 받았다.

아울러 고 대표는 청소년 자살이 사망원인 1위이고 10년간 57%가 증가해 전세계 5위에 해당하며, 최근에는 인천에서 또다시 존속살인이 벌어지는 등 세계 10위권이라는 경제대국이 무색하게, 무엇이 우리 사회와 학교를 이렇게 벼랑끝으로 내몰고 있는 것인가를 집어본다.

고 대표는 이에 대한 해답으로 시민들이 앞장서 지역사회공동체를 복원해야 하며, 미래의 주역인 우리 아이들이 학원폭력과 왕따로부터 자유로워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학부모들이 아이들 눈으로 적극적인 소통을 시작해야 함을 역설할 예정이다.

한편, 고 대표는 수원, 남해, 세종, 과천, 거제시 등 전국 지역사회시민들을 대상으로 ‘따뜻한 사회만들기’란 주제로 열린강연을 펼치고 있다.

세종=황근하 기자 guesttt@cctoday.co.kr

번호
제목
글쓴이
248 [충청투데이]조치원명동초 21회 동문 일기쓰기 복원 선언 2
관리자
2013-10-22 6464
247 [주간조선]78세 6.25참전유공자와 15세 중학생의 편지 우정 4
관리자
2013-10-22 9246
246 [중앙뉴스]인추협,대한민국의 미래등불,사랑의 일기가 대안
관리자
2013-10-22 4583
245 [천지일보]사랑의 일기, 대한민국 미래 밝히는 등불 3
관리자
2013-10-21 4712
244 [충청투데이]파도가 삼킨 아이들..이제 무관심에 휩쓸려 1
관리자
2013-10-17 5425
243 [세종매일]인추협, 2013 사랑의 일기 큰잔치 개막 2
관리자
2013-10-16 5132
242 [충청투데이] 가족애 깊어지는 사랑의 일기 큰잔치 2
관리자
2013-10-16 4746
241 [중앙뉴스]"2013 사랑의일기큰잔치"에 가족단위 참여물결 쇄도
관리자
2013-10-14 4922
240 [주간조선] 6.25참전유공자와 15세 중학생의 편지 우정
관리자
2013-10-07 5673
[충청투데이] 인추협 고진광 대표, 대전글꽃초서 학부모 대상 강연 2
관리자
2013-10-07 5002
238 [천지일보]세종시 '사랑의일기연수원'서 고구마 캐는 아이들 2
관리자
2013-10-07 5028
237 [천지일보]인추협,10~12월 '사랑의일기연수원 인성교육캠프' 3
관리자
2013-10-07 3654
236 [충청투데이] 인추협, 사랑의 일기 큰잔치 개최 2
관리자
2013-10-07 3167
235 [서울신문] 고진광 대표 거제 시민강연 3
관리자
2013-09-27 3998
234 [서울신문]독자권익위원회 제61차 회의 2
관리자
2013-09-26 4102
233 [천지일보]인추협,'따뜻한 사회만들기' 주제 열린 강의 1
관리자
2013-09-26 3750
232 [충청투데이]인추협,6.25참전유공자 햅쌀나누기 행사 2
관리자
2013-09-16 4016
231 [중앙뉴스] 눈물바다 된 6.25참전영웅 방문 현장
관리자
2013-09-16 4178
230 [중앙뉴스]인추협, 2013 추석맞이 햅쌀나눔
관리자
2013-09-13 3591
229 [천지일보]故 이윤구 총재를 추모하며] 쉼 없이 베풀고 빈손으로 떠난 ‘사랑과 평화의 거목’ 1
관리자
2013-09-10 4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