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색 수평라인
해피빈 배너
사업소개 이미지 border=
.content
정치/행정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 “더이상 6·25 영웅 외면하지말자”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 정전 60주년 성명 “말벗되기·편지쓰기 등 꾸준한 활동 필요”
데스크승인 2013.07.30  지면보기 |  11면 황근하 기자 | guesttt@cctoday.co.kr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대표 고진광)는 29일 세종시에 소재한 사랑의 일기연수원에서 정전 60주년을 맞아 성명서를 통해 “대한민국 생존 6·25영웅의 삶은 고달프다”고 발표했다.

이날 인추협은 “미국 오바마 대통령이 한국전 정전 60주년 기념일 포고문을 발표하고 미의회는 ‘명예로운 전쟁’이라고 발표했다. 그동안 우리나라만 조용했었다. 6월 호국보훈의 달에는 떠들썩하게 참전유공자들의 삶을 조명해보는 방송프로그램도 많고, 여기저기서 기념행사들도 많이 개최되는 것 같다. 하지만 6월 한달 반짝한 관심은 금세 식어버리기 마련”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올해는 6·25전쟁 발발 63주년, 정전 60주년의 해다. 7월 27일 정전협정일이라는 것을 보훈처가 버스 정류장에 붙여놓은 현수막을 보고서야 인식하게 됐다. 이것이 역사의식없는 개인의 문제라고만 할 수 있을 것인가”라며 “현재 생존해있는 6·25참전유공자는 17만 6000여명 정도다. 통계상 해마다 1만 5000여명씩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60년 전쟁에 참가하셨던 분들이니 대부분 80대고령이다. 독거노인 100만시대, 6·25 참전유공자 중에도 젊어서는 전쟁에 희생되고, 나이들어서는 저소득의 생활고와 외로움에 고통받는 이들이 적지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따라서 최근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는 “10대 청소년과 80대 6·25영웅 간의 자매결연을 통해 직접 방문해 말벗이되거나 감사의 손편지쓰기, 선물만들기 등의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학생에게서 감사편지를 받아보는 것은 생전 처음이라는 어르신들의 답신에서 그동안 우리가 얼마나 그들을 외면하고 있었는지 깨달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학생들의 역사인식에 대해, 사회적 안전망에 대해 왈가왈부 하지만 정작 지역사회를 기반으로하는 세대간 교류를 통해서 해결책을 찾아나서는 데는 인색했다. 20살 청춘이 국가를 위해 목숨을 걸고 참전했던 6·25참전유공자, 이분들에게 지급되는 명예수당 15만원은 결코 많은 액수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또한 “고령에 노쇠한 어르신들이 저소득에 힘겨운 것은 맞지만, 단순히 돈 문제가 아닌 그들의 명예, 희생에 대한 감사를 전하는 사회적 풍토를 조성해야할 것”이라면서 “정부 역시 학생들의 빈약한 역사의식만 개탄할 것이 아니라 실제로 살아있는 역사적 증인들에 대한 예우를 새롭게 하는 것이 먼저”라고 밝혔다.

황근하 기자 guesttt@cctoday.co.kr

번호
제목
글쓴이
공지 인추협 ‘2020 사랑의 안전일기 범국민운동’에 다수 기관 동참-중앙일보
관리자
2020-09-24 5616
1674 인추협, 변창흠·박상우 전 LH사장 등 상대 고소사건 조사 출석 -SR타임스
관리자
2021-01-15 7
1673 인추협, 변창흠 장관 등 前LH사장 4명 고소 관련 경찰 출석-천진일보
관리자
2021-01-15 8
1672 인추협, 前 LH 사장 변창흠, 박상우 등 고소 사건 위해 방배경찰서 전격 출석-오피니언타임스
관리자
2021-01-15 9
1671 인추협 사랑의 일기 수상자와 가족들, 후원자들에 감사 편지-천지일보
관리자
2021-01-15 10
1670 [기고문]한 청년의 미래를 생각하며-오피니어타임스
관리자
2021-01-13 11
1669 [단독] “이재용 삼성 부회장 선처해달라”…18일 선고 앞두고 탄원서 '봇물' -SR타임스
관리자
2021-01-15 11
1668 “사랑의 일기” 학생의 특별한 경험, 교육부 장관 답장 받았어요!-세종의 소리
관리자
2021-01-13 13
1667 '2020 사랑의 일기 큰잔치’ 수상자 감사편지에 유은혜부총리 등 손편지로 화답-SR타임스
관리자
2021-01-13 13
1666 고사리 손편지에 교육감이 손편지로 답했다-세종의 소리
관리자
2021-01-10 19
1665 사랑의 일기 수상자 어린이들, 감사의 편지 줄이어-오피니언 타임스
관리자
2021-01-11 20
1664 인추협, 성명서 발표 " 검찰총장과 법무부장관은 윤성여, 박상은씨에게 즉각 사죄하라"-오피니언타임스
관리자
2020-12-23 26
1663 고사리 꿈에 화답한 유은혜 교육부 장관의 따뜻한 ‘손편지’-금강일보
관리자
2021-01-11 28
1662 인추협 “법무부장관·검찰총장, ‘무죄’ 윤성여·박상은씨에 사죄하라”-천지일보
관리자
2020-12-23 30
1661 인추협 '변창흠, 박상우 등 고소' -뉴스1
관리자
2020-12-23 30
1660 [SR 기고] 검찰총장과 법무부장관은 윤성여씨에게 사과하라-SR타임스
관리자
2020-12-23 34
1659 인추협, 사랑의 일기 지도교사회 줌화상으로 워크숍 개최!-오피니언타임스
관리자
2020-12-23 34
1658 인추협, 사랑의 일기 지도교사회 비대면 줌화상으로 워크숍 개최-SR타임스
관리자
2020-12-23 37
1657 인추협 '변창흠, 박상우 등 한국토지주택공사 전 사장 고소'-뉴스1
관리자
2020-12-23 37
1656 대입 수능 시험생을 위해 ‘가만히, 조용히 하자.’ 챌린저 활동 전개-오피니언타임스
관리자
2020-12-17 46
1655 인추협, 수능챌린저 활동 어린이 선정발표-오피니언타임스
관리자
2020-12-17 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