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성북구에서 연탄봉사를 처음 했습니다.

생각보다 무게가 있는 연탄을 곳곳 가파른 계단에서 전달하면서 그 날 팔다리가 아팠었지만 유쾌한 사람들과 같이

가치있는 경험을 해서 보람찬 하루였습니다. 또한 주변 이웃들에게 관심을 가질 수 있었던 좋은 기회가 됐던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