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은 방학기간 동안 뜻 깊은 봉사활동을 꼭 해보고 싶었는데 이번에 연탄봉사를 하게 되어 좋은 시간을 보낼 수 있었습니다. 많은 대학생들이 모여서 어렵게 살고 계시는 어르신들을 힘을 모아 도와드릴 수 있는 기회를 함께 나눠서 좋았습니다.

우리 한명 한명이 많은 양의 연탄을 쉽게 나를 수는 없지만 다같이 힘을 합쳐서 연탄을 나르니 금방 마칠 수 있었습니다.

연탄을 나르는 동안 내가 나르는 연탄이 남은 겨울 동안 어르신들이 따뜻하게 보내실 수 있는데 도움이 된다는 사실에 행복을 느낄 수 있는 하루가 된 것 같았습니다.

다음에도 기회가 된다면 재능포럼을 통해 지속적으로 봉사를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