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단체 주최의 연탄 봉사 활동 때 만났던 친구들과 함께 참가했다. 날씨가 추워서 조금 걱정했으나 연탄을 나르기 시작하니 몸에 열이 나 추위는 문제가 되지 않았다. 연탄 배달 거리에 비해 인원수가 부족해서 연탄 릴레이에 문제가 생겨서 친구들과는 연탄을 던지며 배달하게 됐다. 재밌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급격한 체력의 저하가 왔다. 연탄 배달하는 길에 만해 한용운 선생의 생가도 볼 수 있어 뜻 깊은 하루였다. 우리의 봉사로 할머님, 할아버님들이 추운 겨울을 조금이나마 더 따뜻하게 보내시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