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했던 것보다 연탄이 많이 없어서 많은 인원들이 연탄을 나르니 일이 금방 끝나 뭔가 허무했다. 연탄을 나르면서 길이 많이 미끄럽고 경사가 가파라서 할머니, 할아버지들께서 다니시기 불편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제 겨울이 끝났지만 앞으로 있을 꽃샘추위에는 많은 어르신들이 따뜻하게 지내셨으면 좋겠고 앞으로도 계속 봉사활동에 참여하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도움도 줄 수 있는 더 나은 내가 되어야 겠다고 다짐했다. 이런 좋은 경험을 할 수 있게 해준 대재포에 감사드리고 더 많은 사람들이 참여할 수 있게 더 많은 봉사활동을 만들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