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보다 날씨가 너무 춥고 사람이 많이 오지않아 힘들었지만 정말 너무나도 뜻깊은 시간이었습니다. 사실 아직까지도 연탄을 사용하는 가정이 많은 것을 보고 상당히 안타깝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는 연말이되고 날씨가 추워지면 나혼자 따뜻하기를 바랬는데 이번 봉사활동을 통해 남을 돌아볼 수 있는 눈이 생겼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