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해보는 연탄 봉사라 조금은 낯설기도 했지만 뜻 깊은 경험이었습니다. 북정마을을 방문해 본 것이 처음이었는데 생각보다 언덕 경사가 너무 심하고 길이 미끄러워서 이 길을 매일 왕래해야 하는 어르신들이 걱정되었습니다. 연탄도 고기 구워먹을 때 빼고는 본 적이 없었는데 그렇게 실제로 까만 연탄을 보고 손으로 들어보니까 신기하기도 하고 생각보다 무거워서 놀랐습니다. 많은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이렇게 봉사를 신청하여 열심히 참여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습니다. 마을 여기저기에 강제철거라던가 그런 것에 대한 종이가 많이 붙어있던데 잘 해결됐으면 좋겠고, 연탄 쓸 일 없게 날씨가 얼른 따뜻해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또 참여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