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를 타고 오랜만에 나들이(?) 를 하였다. 서울역에 아침 일찍 도착

 

몇십년만에 타는 거라  눈알이 핑핑 돌았다. 차표는 예약을 해서

 

가져 왔지만 승무원도 없고 부산 방면 몇번 출구로 나가라 해서 나왔더니

 

차표 검사도 안한다.  조치원역에 도착 해서 나오는데도 표 검사를 안한

 

다. 세상 좋아 졌네요! 했더니 불시에 검사를 한다나!

 

품성을 살리는데는 오늘을 반성하고 내일 계획한다라는 사랑의 일기

 

쓰기 운동에 동참했던 수많은 어린이와 학부모들이 방문해서 연수를 받

 

았던 사랑의 일기 박물관이세상에!!!!!! 도둑놈들이 창틀까지 몽땅

 

떼어가서 사랑의 일기 연수원이 시련의 계절을 맞고 있으니 더 이상 방치

 

해선 안되겠다.....작년7월25일에 연수원에 갔다 왔을때는 권성이사장님

 

과 처음으로 방문 하셨던분들 조차도 놀랐던 연수원을 그렇게 만든 

 

죄인이 된것 같다..... 우리 모두 동참하여 살릴수만 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