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생애 첫 봉사활동 이었습니다. 제 삶을 돌이켜보니 반강제적으로 몇 번 봉사활동 했던 것 빼고는 자발적인 첫 봉사활동 이었습니다. 많은 봉사활동 지원자를 보면서 아직도 세상이 훈훈하다고 느꼈습니다.

연탄을 나르면서 보이는 성북동 거리가 매우 낙후되어 있었습니다. 많은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겨울에 많이 추울 것 같다고 생각이 드니 몇 시간이지만 열심히 연탄을 나르게 되었습니다.

이것을 계기로 봉사활동의 재미를 느꼈고, 지속적으로 봉사활동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즐거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