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와 인터넷을 통하여 찾게 된 연탄봉사! 사실 신청하면서 기대 반, 망설임 반이었습니다. 추운 겨울 아침 일찍부터 올라가 고생하는 것 같았지만 당일 날 직접해보니 피곤함도 싹 가실만큼 너무나 뜻 깊었습니다. 말로만 듣던 달동네에 처음으로 가보게 되었는데 군데군데 재개발을 반대하는 포스터들이 많아 마음이 아팠습니다. 서울의 가장 높은 곳이자 성곽 바로 밑에 사는 북정마을은 바로 밑 양지 바른 곳에 있는 부유한 동네와 대비되어 더욱 안타까워 보였습니다. 게다가 음달이라서 연탄을 나르며 달동네 길을 오를 때 얼은 눈 때문에 길들은 좁은데다 미끄럽고 위험했습니다. 몇 번 넘어질 뻔 하며 연탄을 나르면서 생각보다 연탄이 무거웠지만, 마음도 무거웠습니다. 이 동네는 거의 노인 분들이 많이 계신 데 겨울 빙판길에 다치시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과, 이분들의 유일한 기댈 곳인 북정마을이 재개발된다는 사실에 마음이 무거웠지만 그만큼 더 힘내서 열심히 연탄을 날라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추운 날씨였지만 직접 집까지 날라드리며 동네 구석구석을 보고, 우리 사회의 약자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줄 수 있어서 뜻 깊었습니다. 또 연탄 봉사 기회가 더 있어서 많이 참여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