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은 정신의 문이며, 그 초상이다.
- 키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