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 동안 공부 이외에 무언가 뜻깊은 경험을 하고 싶어 연탄봉사를 신청하게 되었다. 처음으로 연탄배달 봉사를 해본다는 것과 달동네를 가본다는 것 때문에 전날부터 매우 설레었다. 가파른 골목길에 옹기종기 모여 있는 집들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제법 무거운 연탄을 들고 얼음이 채 녹지도 않은 가파르고 좁은 길을 따라 나르면서, 연세 많으신 할머니 할아버지께서 생활하시기에 얼마나 힘드실까 하는 생각이 들었고 이런 봉사자들의 도움이 절실하게 필요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렇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릴 수 있어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봉사를 마치고 비록 팔은 조금 아팠지만 누군가에게 도움을 주었다는 것에 굉장히 뿌듯하고 기분이 좋았다. 이를 계기로 앞으로도 좀 더 다양한 봉사활동들을 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