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2월 15일(금) 9시반에 성북동 북정마을 일대에 모여서 뜻 깊은 봉사의 기회를 맞이하였습니다. 대학생의 신분으로서 봉사의 기회를 하고 싶었는데 마침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및 대학생재능포럼이라는 단체가 추진하는 따뜻한 겨울나기 사랑나누기 연탄자원봉사를 한다는 것을 알고 참여했습니다. 북정마을에 도착해보니 뜻을 함께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추운날씨에도 불구하고 고지대 어르신댁에 연탄배달을 하려고 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을 보고 세상은 아직 따뜻하다고 느꼈습니다. 본격적으로 두팀으로 크게 나누어서 연탄을 릴레이로 옮겼는데 지형이 매우 경사졌었습니다. 하지만 지형이 험해도 연탄을 옮기는 작업을 늦출 수는 없었습니다. 다같이 한마음으로 손에서 손으로 연탄을 옮겨나갔습니다. 오래걸릴 줄 알았지만 의외로 작업은 손쉽게 되었습니다. 옛말에 십시일반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작은 도움의 손길이 여럿 모이면 한사람 쯤은 손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어르신들분 집 하나에 수 많은 사람들이 연탄 한 장씩을 갖다가 놓으니 몇백장이 순식간에 쌓였습니다. 정말 뿌듯했고 앞으로도 이런 보람찬 일을 함께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알찬 하루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