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랑 추운겨울을 따뜻하게 보내기 위해서 연탄봉사를 신청하게 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는 것을 보고 정말 마음이 따뜻한 대학생들이 많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연탄이라는 것을 처음 보게 되었는데 생각보다 무게가 꽤 나가서 놀랬습니다.

하나씩 들고 할머니 댁에 연탄을 가져다 드리는 데 길이 정말 좁고 언덕이 심하게 높거나 아직 얼음이 녹지 않아서 미끄러워서 조심스럽게 옮기면서 이 길을 할머니들이 걸아 다니시다가 넘어지시면 정말 위험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높은 언덕길에 릴레이로 연탄을 나르다가 반대편을 보게 되었는데 정말 극과극 이었다. 지붕부터가 다른 모습을 보고 놀라우면서도 안타까웠습니다.

이렇게 많은 것을 보고 느끼면서 연탄 100장을 다 할머니 집에 전달하고 나니깐 몸도 마음도 뜨거워 져서 너무 뿌뜻했습니다.

이번 추운겨울 북정마을 사람들도 따뜻하게 보내었으면 하는 바램이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