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의 권유로

처음 해본 연탄봉사...

땀 흘린 만큼이나 기분 좋고 뿌듯한 봉사였습니다.


서로 모르는 사람들끼리 이렇게 한뜻으로 모여 합심해서

누군가를 위해 일한다는게 정말 뿌듯했습니다.


이런 우리들의 따뜻한 마음처럼 우리 모두가 따뜻한 겨울을 보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