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1월 24일 성북구로 연탄봉사활동을 다녀왔습니다. 맨처음 친구의 연탄봉사활동에대한 권유로 하게되었습니다. 원래 연탄봉사활동에 대해 생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친구의 권유를 매우 기분좋게 받아들였습니다. 평소에 tv나 인터넷으로 연탄봉사활동 하는 것을  보면서 '나도 해보고 싶다. .'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실제로 해보니 연탄이 생각보다 무거워서 놀라기도 하고 계속 하면서 연탄의 무게는 점점 무거웠지만 생각도 점점 무거워졌습니다. 앞으로도 이런 기회가 있으면 열심히 봉사해야 겠다. 친구랑 놀러가고 여행을 가는것도 좋지만 봉사활동도 자주 하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깊이 해보게되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이런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