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탄을 나르며 소외된 지역의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그로 통해 현재의 삶을 되돌아 보게 되는계기였습니다.

다음 번에 기회가 되면 다시 참여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