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을 심다보니까 꽃하나가 푹 꺾인 걸 볼 때 평소와 다르게 뭔가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

직접 심어보니까 작은 꽃 하나도 심는데 정성이 필요하단걸 느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