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색 수평라인
해피빈 배너
사업소개 이미지 border=
.content
한국자원봉사협의회 고진광 상임대표 “자원봉사의 허브 역할 강화할 것”
한국자원봉사협의회 고진광 상임대표 선출 세종 출신 실천봉사 정평 민간주도 풍토 앞장 다짐
데스크승인 2013.02.28  지면보기 |  22면 황근하 기자 | guesttt@cctoday.co.kr  
   
 
  ▲ 한국자원봉사협의회 상임대표로 선출된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고광진 대표.  
 

세종시가 고향인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고진광 대표가 한국자원봉사협의회 상임대표로 선출돼 내달 8일 서울 교통회관에서 취임식을 한다.

고 대표는 ‘자원봉사’ 단어를 모르던 때부터 자원봉사를 했던 사람이며 교육운동부터 국내외 재난구호까지 다양한 활동을 실천한 사람, 틀에 박힌 복지가 아닌 진정한 약자를 찾아 봉사하는 사람으로 정평이 나있어 3명의 출마자 중 이번에 상임대표 선출됐다는 게 주위의 평가다.

특히 고 대표는 수천명, 수만명이 참석하는 행사도 거뜬히 치러낸 경력이 있으며 시민의 권리가 제약되더라도 필요한 입법을 위해 헌신하기도 했다.

고 대표는 “첫 단추부터 잘못 끼워진 자원봉사활동기본법의 개정 문제는 헌법소원을 해서라도 이뤄내야하는 숙원”이라며 “선진화된 자원봉사 풍토를 마련하는 데 매진해야 할 한봉협이 회원단체와 경쟁하듯 프로젝트에 매달려야 하는 현실은 반드시 극복돼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고 대표는 “자원봉사 현장에서 만나는 수백명의 대학생들은 짧지만 지속적인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모습을 보면서 새로운 희망을 품게 된다”며 “한봉협을 통해 이 희망의 싹을 틔우고 그 열매를 회원단체 여러분과 함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고 대표는 “미완상태인 자원봉사활동 기본법을 제대로 개정해 한봉협의 정체성과 역할을 바로 세우겠다”라며 “사무국의 기능을 보다 강화시켜 전문화시키고 한봉협의 비전 및 중장기 로드랩을 설정하겠다”고 밝혔다.

세종=황근하 기자 guesttt@cctoday.co.kr

번호
제목
글쓴이
154 [뉴시스] 인추협, 언남중 510명과 함께 서울지역 6.25참전유공자 실태조사 4
관리자
2013-04-17 11208
153 [뉴시스] 축사하는 고진광 한봉협 상임대표 3
관리자
2013-04-17 1877
152 [서울신문] 가장 필요한 건 돈 아닌 사람 손길 2
관리자
2013-04-11 995
151 [데일리안] 무서운 10대...
관리자
2013-03-15 1008
150 [뉴시스] 인추협 긴급 기자회견 2
관리자
2013-03-14 1791
149 [천지일보] 일명 자원봉사 대통령 2
관리자
2013-03-07 1381
[충청투데이] 자원봉사의 허브역할 강화 1
관리자
2013-03-07 1378
147 [충청투데이]“할아버지! 나라 지켜줘 고맙습니다” 3 file
관리자
2013-02-28 1151
146 [천지일보]제2의 '철가방 김우수' 250명, 연탄을 나누다 4
관리자
2013-02-18 1289
145 [천지일보]인터뷰/인추협 고진광 대표
관리자
2013-02-13 1321
144 [천지일보]인추협, 6.25 참전유공자와 함께 따뜻한 설
관리자
2013-02-12 1023
143 [충청투데이]인추협, 6·25 참전 유공자에 위문품 전달 2
관리자
2013-02-12 945
142 [충청투데이]인추협, 인수위에 ‘왕따 방지법’ 제안 1
관리자
2013-02-12 936
141 [천지일보]인추협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왕따방지등 특별법’ 제안서 전달
관리자
2013-02-12 762
140 [천지일보]설맞이나눔봉사-6.25참전유공자 함께하기
관리자
2013-02-12 677
139 [천지일보]인추협-대학생, 설 앞두고 6.25참전유공자 집 방문
관리자
2013-02-12 713
138 왕따 방지 입법 청원운동 전국 16개 시,도 12월 13일 까지 결과
관리자
2012-12-13 949
137 [천지일보] 인추협 “대선후보, 학교폭력 대책 공약으로 내세워야”
관리자
2012-12-11 743
136 [천지일보] 인추협 ‘왕따 방지 서명운동’에 초등생도 동참
관리자
2012-12-03 826
135 인추협과 학부모회, 박근혜ㆍ문재인에 “왕따 방지 대책 마련하라”
관리자
2012-12-03 935